손석희 앵커브리핑 '인터스텔라·사평역에서·기도문'… 험한 해 보낸 국민들 위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석희 앵커 브리핑 JTBC 뉴스룸. /자료사진=JTBC제공
손석희 앵커 브리핑 JTBC 뉴스룸. /자료사진=JTBC제공

손석희 앵커브리핑이 마지막 순서를 맞았다. 어제(29일) 저녁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주중 목요일까지 진행을 맡는 손석희 앵커의 올해 마지막 앵커 브리핑이 있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등 한 해 내내 대형사건·사고로 의미심장한 앵커브리핑을 들려주던 손석희 앵커는 이날 올해 마지막 브리핑에서 영화 인터스텔라, 곽재구의 시 등 여러 가지 소재를 꺼내 한 해를 되돌아봤다.

손 앵커는 영화 인터스텔라 이야기로 브리핑을 시작했다. 손 앵커는 주인공의 딸 머피가 '머피의 법칙'이라는 표현 때문에 시무룩해하자, 아버지 쿠퍼가 "머피의 법칙은 나쁜 일만이 아니라, 반드시 일어나게 돼 있다는 말"이라며 딸을 위로하는 장면을 소개했다.

손 앵커는 이어 "오늘은 올해 마지막 앵커브리핑을 전해드리는 날이다. 돌아보면 참 힌든 시간이었다. 겪지 않았으면 좋을 일들을 모두 함께 겪어나가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쿠퍼의 그 말처럼 일어날 일은 어차피 일어나게 돼 있던 것은 아닌가"라며 한 해를 되돌아봤다.

이어 "세상은 잠시 멈춰있을 뿐, 2016년의 대한민국은 이미 한참 전에 극복해야 했을 그 어두운 과거들을 이제서야 청산하고 잃어버린 것을 되살려내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터진 각종 사건들이 청산되지 못한 과거에서 유래됐음을 시사하는 말이었다.

손 앵커는 "그 대신 모두는 함께라는 마음과 스스로 세상을 바꿔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무엇보다 시민의 품격을 얻게 됐다"며 그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가 얻은 소득을 환기시키기도 했다.

손 앵커는 시청자들에게게 시인 곽재구의 시 사평역에서의 한 구절도 들려줬다. 그는 '자정 넘으면 낯설음도 뼈아픔도 다 설원인데, 그리웠던 순간들을 호명하며 나는 한 줌의 눈물을 불빛 속에 던져주었다'라는 구절을 읊으며 새해 새날을 기다릴 시민들을 위로했다.

손 앵커는 마지막으로 2014년 마지막 앵커브리핑에서도 소개됐던 아일랜드 켈트족의 기도문을 전하며 뉴스룸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바람은 언제나 당신 등 뒤에서 불고, 당신의 얼굴에는 항상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길'.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95.70하락 2509:43 04/21
  • 코스닥 : 1028.78하락 3.109:43 04/21
  • 원달러 : 1116.70상승 4.409:4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43 04/21
  • 금 : 65.74상승 0.9109:43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