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후 첫 2%대 성장 전망… 예산투자 20조 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세종청사./사진=머니투데이
정부세종청사./사진=머니투데이

정부가 내년도 성장률을 2%대 중반으로 잡았다. 다음해 성장률 전망을 2%대로 잡은 것은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이후 처음이다. 정부의 예측이 맞을 경우 한국 경제가 '3년 연속 2%대'에 머물게 된다.

지난 29일 정부는 '2017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잡았다. 지난 6월에는 3.0% 성장으로 전망했다가 0.4% 포인트 낮춘 것이다.

정부는 내년 1분기 연간예산의 30%인 140조원 안팎의 돈을 쏟아붓기로 했다. 공공기관과 정책금융을 동원해 지난해보다 20조원 이상 많은 돈을 경기부양에 쓸 계획이다.

정부가 성장률 전망을 낮춘 것은 대내외 경제상황이 좋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다. 대외적으로는 미국의 금리인상과 도널드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가 대두하면서 수출경기를 침체시킬 전망이다. 내부적으로도 가계부채와 대통령 탄핵 등 불안한 요인이 많다.

내년예산 400조5000억원 가운데 중앙정부와 공공기관은 31%를, 지자체는 25%를 1분기에 편성한다. 또한 연간 재정 집행률을 최근 5년 평균치인 95.5%에서 96.5%로 1%포인트 높인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