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재 원장의 탈모치료] 초기 탈모 원인, ‘두피열’ 잡는 법을 익혀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만재 원장의 탈모치료] 초기 탈모 원인, ‘두피열’ 잡는 법을 익혀라
모발은 생장기와 휴지기, 퇴행기를 거쳐 자라고 빠지는 것을 반복한다. 대한모발학회에 따르면 봄과 여름에는 모발이 활발히 자라는 생장기 모발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으며, 가을과 겨울에는 모발의 성장이 일시적으로 멈추고 탈락하는 퇴행기 비율이 높다고 한다.

때문에 가을, 겨울이면 탈모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제 계절에 의한 일시적 증상이 아닌 초기 탈모가 진행되고 있는 경우 두피에 열감이 느껴진다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스트레스나 과로, 식생활습관 등 후천적 요인들에 의해 신체의 균형이 깨지면서 아래에 머물러야 할 열이 두피로 상승하게 되는 탓으로 이러한 열감은 두피의 영양공급을 막아 탈모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때문에 두피열을 비롯해 정수리 부위나 앞머리 부위를 중심으로 모발이 가늘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탈모 초기가 아닌지 체크해 보고 조기 치료에 나서는 것이 현명하다.

특히 두피열은 스트레와 과로, 수면부족 등으로 신장 기능이 저하되고 호르몬밸런스가 깨진 경우 더욱 심화되기에 한의원에서는 이러한 탈모 원인과 환자의 체질을 면밀히 살펴 꼭 필요한 치료만을 처방하고 있다.

이때, 두피치료는 물론이고 초기 탈모의 원인이 되는 몸 속 치료를 병행한다. 한약을 이용해 몸의 순환을 개선시켜 탈모를 이겨낼 수 있는 신체를 만들어 준 뒤 두피와 모발의 건강을 도모하는 탈모 치료에 나서 탈모치료는 물론이고 전반적인 건강증진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따라서 오늘날 탈모는 유전적 요인보다도 환경적 요인에 의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만큼 탈모 초기부터 원인 치료가 중요하다는 점을 명심하고, 치료와 더불어 두피 관리를 병행한다면 더욱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정확한 탈모 진단과 치료 및 관리를 병행할 수 있는 병원을 우선으로 찾는 것을 당부하는 바이다.

<제공=김만재 원장,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