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얼라이드] 위험한 사랑에 빠진 남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우리는 누구나 살면서 타인을 의심해본 경험이 있다. 이 의심은 타인이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고 여겨질 때 더욱 증폭된다. 그리고 타인을 의심하는 행위 자체에 대해 큰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하지만 이 '타인'이 가족, 친구로 좁혀지면 심리적인 고통이 수반된다. 만약 '타인'이 평생을 함께한 사랑하는 아내라면 갈등은 더욱 심화된다.

영화 <얼라이드>(Allied)는 정부로부터 사랑하는 아내 마리안 부세주르(마리옹 꼬띠아르)가 스파이일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 영국 정보국 장교 맥스 바탄(브래드 피트)의 이야기를 다뤘다. 맥스는 제한 시간 72시간 내에 아내의 무고를 증명하기 위해 124분 러닝타임 내내 몸부림친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스파이물의 냄새가 나지만 <얼라이드>는 결국 두 남녀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감독은 극도의 서스펜스나 사실적인 전쟁 신보단 지난 세기의 위대한 로맨스 서사를 고풍스럽고 우아하게 재현하는 데 공을 들였다.

맥스 역을 맡은 브래드 피트는 영화 속에서 사랑과 의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맥스 역을 완벽히 소화해낸다. 또한 영화 속 배경인 1940년대의 패션을 두 주연배우는 적절히 소화해내며 시각적인 즐거움도 선사한다.

이 영화는 제작 전부터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브래드 피트와 <포레스트 검프>로 유명한 거장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의 만남으로 더욱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인셉션>, <배트맨 다크나이트 라이즈>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마리옹 꼬띠아르가 의심을 받는 아내 역을 맡아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평단의 호평도 이어진다. 북미 개봉 이후 <얼라이드>를 향해 해외 유수의 매체들은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사랑에 빠질 것이다"(Deadline), "끝나지 않는 카타르시스"(TIME Magazine), "우리가 왜 영화를 봐야 하는지를 깨닫게 해주는 작품"(Mashable) 등 찬사를 보냈다.

수입과 배급을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맡은 웰메이드 영화 <얼라이드>는 정유년 새해 1월12일 개봉예정이다. 15세 이상 관람가다.

시놉시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첩보작전을 위해 만난 두 사람은 부부로 위장한 채 카사블랑카에서 독일 대사를 처단하려는 작전을 펼친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진짜 사랑에 빠지고 런던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아이를 낳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보낸다. 하지만 행복한 결혼생활도 잠시, 아내 마리안이 스파이로 의심받으면서 맥스는 정부로부터 72시간 이내에 마리안이 스파이인지를 확인하고 만약 사실로 밝혀지면 즉시 사살하라는 잔인한 명령을 받는데….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