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사모, 최사모로 바꿔라… 대통령 변호 아닌 최순실과 입 맞춘 주장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사모. 사진은 하태경 개혁보수신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사모. 사진은 하태경 개혁보수신당 의원.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하태경 개혁보수신당 의원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 대해 "최사모로 이름을 바꿔라"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오늘(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사모가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는 이유는 대통령에 대한 의리 때문이라고 이해하는 분들이 많으실 것"이라며 "저도 그런 면이 있다고 생각했었다. 요즘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 그렇지가 않다. 대통령을 변호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최순실과 입을 맞춘 주장들을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사모'에 대해 "그 핵심 주장이 바로 태블릿PC에 대한 의혹 제기"라며 "대통령의 주장과 상반된다. 대통령은 태블릿PC에 대한 보도가 나가자마자, 그 즉시 태블릿PC에 들어있던 연설문 유출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는 기자회견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와 최순실, 그리고 최순실의 변호인 이경재씨는 입을 맞춘 듯 태블릿PC 얘기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며 "구치소 청문회에서 만난 최순실도 오직 태블릿PC에 대해서만 자신있게 또박또박 답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맞불집회에 대응 논리를 제공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다. 맞불집회와 최순실 간의 이런 이슈공조는 설령 박대통령이 탄핵되더라도 친박 지지자들만 똘똘 뭉쳐서 세력을 형성하고 있으면 향후 재기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온 나라를 쑥대밭을 만들고도 일말의 반성도 없이 호시탐탐 반전의 기회만 노리는 최순실의 최대 노림수가 바로 태블릿PC 선동인 것"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니까 (박사모가) 저를 고소하겠다고 하는데, 얼마든지 하십시오. 법정으로 가면 오히려 사실관계가 밝혀질 것이다. 환영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4
  • 금 : 62.89하락 0.6523:59 02/24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