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미리보기] 노래싸움 승부, 음악감독들이 펼치는 피튀기는 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노래싸움-승부’에서 음악감독이 직접 선수단의 히든가수로 무대에 올라 대결을 펼치는 ‘플레잉 코치 대전 특집’이 펼쳐진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노래싸움-승부’ 제작진은 음악감독인 조규찬-김수로-뮤지-박완규가 ‘승부’ 최초로 무대 아래 감독석에서 벗어나 팀원들을 위해 숨겨왔던 가창력을 여과 없이 뽐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되는 ‘승부’에서는 음악감독들이 팀의 우승을 위해 직접 무대에 오르는 ‘플레잉 코치’를 한다. 이에 매번 무대 아래에서 팀의 우승을 위해 서포터즈와 전체적인 전략의 진두지휘를 했던 음악감독들이 감춰왔던 가창력을 뽐내며 전방위적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또 이날 출전한 음악감독은 가수 조규찬-김수로-뮤지-박완규와 배우 김수로로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하는 실력자들이다.


특히 조규찬은 다채로운 음악 세계로 모든 노래를 본인의 색깔로 소화하는 천재 뮤지션으로 불리는 만큼 그와 맞대결할 상대와 결과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뮤지는 코믹한 이미지와는 달리 반전 보컬로 화제를 불러 일으킨 적이 있는 만큼 그의 활약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박완규는 말할 것도 없는 락의 전설로 폭발적인 가창력의 소유자다.  


그러나 다른 음악감독들이 가수 출신인 점에 비해 김수로는 배우라는 점을 감안 김수로 음악감독을 위한 특별 히든이 출전한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번 경연에서는 음악감독 4인방의 승패에 따라 팀원의 운명이 갈리는 만큼 한층 더 고도의 전략 싸움을 펼쳤다는 전언이다. 


‘승부’ 제작진은 “음악감독들이 무대에 오르자 그 긴장감은 말로 표현될 수 없을 만큼 고조됐다. 방청객들은 자신의 선수단을 지키기 위한 음악감독들의 애정과 열정이 담긴 무대를 보자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이에 음악감독들이 최초로 무대 위에서 엄청난 에너지와 가창력을 선보일 오는 30일 방송에 많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노래싸움-승부’는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지닌 연예인 팀과 음악감독이 한 조를 이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뮤직 스포츠 게임 쇼다. 


사진제공. KBS2 ‘노래싸움-승부’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