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네글자] '송박영신' 천만 촛불로 2017 정유년 새해 밝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네글자] '송박영신' 천만 촛불로 2017 정유년 새해 밝힌다

'송박영신' 새로운 신조어의 등장이다.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등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10월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1차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내일(31일) 열리는 1차 촛불집회까지, 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시민들은 거리로 나섰다.

올해 마지막날에도 촛불은 타오른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측은 '송박영신'을 구호로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번 집회는 특별히 과거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을 물러나게 하자'는 의미에서 송구영신이 아닌 송박영신(送朴迎新)이라는 제목으로 열릴 예정이다. 퇴진행동 측은 “끝나지 않은 겨울이 여느 때와 다른 봄을 가져오길 소망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주최 측은 "현재까지 890만 명이 촛불을 들어 연인원 1000만 촛불을 앞둔 상황"이라며 시민의 참여를 당부했다. 

행사는 오후 5시30분 시민들이 자유롭게 발언하는 송박영신 발언대'로 시작된다. 본 행사는 평소 집회 때보다 다소 늦은 오후 7시부터다. 본집회에서는 두 달여간 진행된 촛불집회를 돌아보는 영상이 상영되고 뮤지컬 공연과 소등 퍼포먼스 등이 진행된다.

본집회 이후에는 기타리스트 신대철과 가수 전인권 등이 합류해 '송박영신 콘서트'를 연다. 공연이 마무리되면 촛불집회 참가 시민들은 청운동주민센터·삼청동 총리공관·헌법재판소 등까지 행진한다.

광화문 광장에선 새해를 맞아 '하야의 종' 타종식을 갖는 등 최대 규모로 열리며 당초 대통령 퇴진 때까지 집회를 계속하겠다는 원칙을 세운 만큼 설 연휴 이후에도 촛불이 광장을 계속 밝힐 전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에게 떠나보내고 싶은 지긋지긋한 단어로 전락했다. 이러려고 대통령을 뽑은 것이 아닐텐데, 옛것을 보내고 새것을 맞는다는 '송구영신'처럼 '정유년'인 2017년 새해만큼은 국민들에게 '송박영신'이 가장 간절한 소망이 아닐는지.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