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녀상 설치 허용, 일본 언론 반응 "서울 이어 두번째 불법 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녀상 설치 허용.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가 오늘(30일)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사진=뉴스1
소녀상 설치 허용.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가 오늘(30일)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사진=뉴스1

소녀상 설치 허용과 관련, 일본 언론들은 오늘(30일) "한일 양국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부산 동구청은 이날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허용했다.

NHK는 이날 "일본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해 왔음에도 아직 그 전망이 서 있지 않다"며 "이런 가운데 부산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에도 소녀상이 설치되게 됐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부산 (주한 일본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세워지면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불법 설치된 소녀상에 이어 두 번째"라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 측은 '한일 합의 정신에 반한다'는 등의 이유로 부산시 등에 소녀상 설치를 허용하지 말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언급이 됐음에도 서울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부산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에) 새로운 소녀상 설치가 허용되면서 합의에서 확인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은 더 멀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지난 28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기습 설치했다. 그러나 부산동구청, 경찰 등은 도로법 위반 등을 이유로 소녀상을 강제 철거, 압수했다.

부산 동구청장은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 동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분에게 사죄드린다. 소녀상 설치를 더 이상 막지 않고 여러분의 의지에 맡기겠다"며 소녀상을 반환했다.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이날 낮 12시쯤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가설치했다. 이들은 내일(31일) 일본영사관 앞에서 소녀상 제막식을 거행한다.

한편 한일 양국 정부는 지난해 12월28일 외교장관 회담 당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에 합의하고, 10억엔(약 100억원) 상당의 일본 정부 출연금을 바탕으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사업을 벌일 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후 '화해치유재단'이 출범, 관련 사업에 나서자, 일본 정부는 회담 당시 한국 정부가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철거·이전 문제에 대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고 밝혔다는 이유로 소녀상 철거를 계속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