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내년부터 계열사별 시무식… “자율성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현대자동차그룹이 매년 그룹 차원에서 열던 시무식을 내년부터는 계열사별로 진행한다.

3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내년 1월2일 시무식을 현대차, 기아차 등 각 51개 계열사가 각사 대표이사 주재로 개최할 예정이다.

그동안 현대차그룹은 매년 새해 첫 출근일 아침에 양재동 본사 강당에서 그룹 임직원과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어왔다. 이 자리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새해 판매 목표와 전략 등 신년 구상을 밝혔다.

하지만 내년부터 계열사별 시무식이 진행되며 현대차와 기아차의 내년 판매 목표 및 전략도 각각 별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의 이같은 기류 변화는 계열사별 자율성을 강화한다는 취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구 회장은 최근 “임직원 모두가 책임감을 갖고 각 부문이 자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조직 문화를 구축하라”며 각 부문의 자율성을 강조했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이달 중순 해외법인장 회의를 정 회장 주재로 상향식으로 이뤄지던 예년과 달리 두 회사가 각각 자유 토론 방식으로 실시하기도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50하락 16.1612:48 05/13
  • 코스닥 : 962.00하락 5.112:48 05/13
  • 원달러 : 1130.40상승 5.712:48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2:48 05/13
  • 금 : 66.56상승 1.0212:48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