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철·전인권, 10차 촛불집회서 특급 '콜라보' 선보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신대철이 오는 3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가수 전인권과 합동무대로 '아름다운강산'을 연주한다. 특히 신대철은 이곡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를 소개하며 이번 무대가 더욱 뜻깊은 의유를 전했다. 

앞서 그는 보수단체 집회에서 아버지 신중현의 곡인 '아름다운 강산'을 부르는 데 대해 "박사모와 어버이연합이 불러서는 안되는 곡"이라고 밝혔다.

'아름다운강산'은 작곡가 신중현이 1974년에 작곡한 노래로 박정희 대통령을 찬양하는 곡을 만들라는 정권의 압박을 거부하고 '우리나라를 찬양하는 노래'다.

신대철은 28일 페이스북에 "12월 31일 11시 30분 광화문에 선다"며 "주인공은 '아름다운강산'"이라고 글을 남겼다.

신대철이 편곡한 이 노래는 가수 전인권씨가 부르며, 친동생인 신윤철씨가 함께 연주한다. 특히 국악으로 편곡돼 국악기와 함께 협연할 예정이다.

그는 "단 한곡! 아름다운강산을 20여분간 연주할 예정"이라며 "그 이유는 이 곡을 지키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신대철은 '아름다운강산은 왜 '江山' 인가?'라는 자신의 물음엔 "우리가 살아온 이 아름다운 금수강산은 정권, 권력이 있기 전에도 존재했기 때문"이라면서 "박정희 등 권력이나 정권이 만들어 준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잠시 왔다가 가는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다"며 "그래서 아름다운 조국이나 한국이 아닌 '강산'"이라고 강조했다.

신대철은 시나위가 공연하지 않는 것에 대해 "홍보하러 나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면서 "인물이 아닌 노래가 주인공"라고 강조했다.

그는 "왜 아름다운강산인가?"라는 자신의 질문엔 "대중가요 그 이상의 대중가요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대철은 "이 곡은 권력자를 찬양하는 노래는 만들 수 없지만 아름다운 우리 대한민국을 찬양하는 노래는 만들 수 있다라는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전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