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전 의원, "박근혜내각, 유진룡 있었다니 기이… 더 많은 유진룡 나왔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민희 의원. /사진=머니투데이
최민희 의원. /사진=머니투데이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폭로한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해 '더 많은 유진룡 나왔으면'이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합리적이며 자존감이 강한 스타일이라는데 박근혜 내각에 유진룡 전 장관이 있었다니 기이하다"는 글을 썼다.

또 "정유라 관련 노태강 문화부 국장의 인사건과 문화계 블랙리스트건 등을 폭로한 걸 보면 분노게이지가 높았던 듯"이라고 덧붙였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지난 10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밝혀졌다.

이후 야당 후보 지지와 세월호 선언 등에 참여한 문화예술계 인사 9473명을 블랙리스트로 기록한 문서의 표지가 공개된 바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