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이번주 삼성 미래전략실 수뇌부 줄소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비선실세' 최순실을 특혜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삼성그룹 수뇌부가 이르면 이번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될 전망이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 관련해 최순실 측에 대가성 금전지원 등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은 미래전략실 임원 등을 차례로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환 대상은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박상진 삼정전자 대외담당 사장,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등이 거론된다.

삼성은 최씨가 배후로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204억원을 출연해 재벌기업 중 가장 많은 금전을 지원했다. 또 승마선수인 최씨의 딸 정유라를 지원하기 위해 최씨가 세운 독일 법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와 220억원 규모의 컨설팅 계약을 맺고 이중 35억원을 송금했다. 최씨 조카 장시호가 운영하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도 16억2800만원을 후원했다.

특검은 이런 지원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주요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의 합병 찬성을 의결하는 데 대한 청탁이라고 보고 있다.

한편 삼성그룹 측은 이같은 의혹을 부인하는 상태다. 삼성 임원으로는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이 지난달 29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