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보수신당 “박 대통령 신년간담회는 수사 가이드라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출입기자단과 신년 인사를 겸한 티타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출입기자단과 신년 인사를 겸한 티타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청와대 제공)
비박계 신당인 가칭 개혁보수신당은 1일 박근혜 대통령이 출입기자들과의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세월호 7시간' 등 관련한 모든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 "수사 조사중인 관련 피의자의 진술에 가이드라인으로 작용될까봐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장제원 개혁보수신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이같이 말한 뒤 "박 대통령 기자간담회는 시기적으로 무척 부적절하다. 기자간담회는 탄핵이전에 실시해 구체적으로 소명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해벽두부터 이토록 부적절한 해명을 국민들께 했어야 했는지 안타깝다"며 "모든 혐의에 대한 전면 부인은 특검에서 규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기자간담회가 아니라 헌재와 특검에서 본인의 해명과 자기방어권을 행사해야하는 시점"이라며 "형식적으로도 매우 부적절하다. 기자간담회장에 기자들이 노트북과 카메라를 전혀 가지고 들어가지 못 했다고 하는데,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내용으로도 참 어처구니가 없다"며 "대통령께서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 어떤 인식을 가지고 있는지 정확하게 알게 된 계기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상처난 국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제발 자중자애 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대통령은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만남을 갖고 문화계 블랙리스트, 세월호 당일 미용시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등 자신이 받고 있는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