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 투표, 문재인 "2018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가능… 차분하게 여론 수렴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헌 투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에서 '문재인의 호소, 국민이 이깁니다'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개헌 투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에서 '문재인의 호소, 국민이 이깁니다'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개헌 투표와 관련,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오늘(4일) "다음해 6월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다. 조기 대선이 이뤄지고 개헌 논의가 이뤄지면 다음해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개헌의 내용과 방향은 국민들을 위한 개헌, 국민들이 원하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인들은 자신의 이해관계 때문에 권력 구조 쪽만 얘기하고 있는데, 국민들이 원하는 기본권과 지역 분권 개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국회에서 개헌특위가 구성돼 가동된다. 새해부터 차분하게 국민들의 여론을 수렴하는 개헌 논의를 해 나가고, 당별로 논의가 모아지면 대선 후보들이 과제와 로드맵을 공약하고 거기에 따라 다음 정부 초기에 개헌하는 것이 순리"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 촛불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 그리고 적폐 대청산,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사회 대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어느 하나 이뤄진 것 없이 국민들이 추운 겨울 땅바닥에 앉아 있는데, 정치인들은 자신의 이해관계에 입각해 정권 연장, 권력을 나눠 다음 정권을 맡을 수 있을까 하는 이해관계에 따르고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가 가장 앞서가는 후보 아닌가. 그렇게 인정을 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당에 많은 후보들이 지지도를 나눠 갖고 있는데 당내 경선이 끝나면 힘을 합쳐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이다. 정권 교체는 확실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