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강제연행 경찰' 고소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지난 4일 낮 12시쯤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후문에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가 일본 아베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사진=뉴스1
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지난 4일 낮 12시쯤 부산 동구 초량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후문에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가 일본 아베총리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사진=뉴스1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해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달 28일 부산 동구청의 행정대집행 때 농성자를 강제연행한 경찰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추진위는 부산 동구청 일본영사관 앞에서 연 위안부 수요시위 25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지난 28일 부산 영사관 후문에서 학생들이 소녀상을 에워싸고 강제철거를 막다 경찰에 연행된 사건과 관련해 동구청의 '행정대집행'을 불법행위로 규정했다.

소녀상 추진위는 "동구청이 직원을 동원해 신분을 밝히지 않고, 소녀상 철거 계고 통지도 없이 행정대집행에 나선 것은 불법적인 행정집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청의 위법한 행정대집행에 맞서 소녀상을 지키려고 한 농성자를 공무집행방해로 연행한 경찰 역시 불법을 저질렀다"며 "법률 검토를 거쳐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경찰을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사전 계고장을 통보하거나 신분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채 학생들을 끌어내고 철거를 진행한 과정이 문제라고 보고 여기에 개입한 경찰의 연행 조치도 불법이라는 입장이다.

이어 추진위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이전하라는 외교부와 철거를 요구하는 일본 정부로부터 시민이 힘을 합쳐 소녀상을 지켜야 하며 한일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를 전면 폐기해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추진위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기습 설치했다가 강제 철거당한 뒤 지지여론에 힘입어 다시 소녀상을 설치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5:32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5:32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5:3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32 04/19
  • 금 : 65.12상승 0.9515:32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