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어린이집, 분유 먹고 자던 8개월 여아 숨져… 발견당시 코에서 우유 흘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녕어린이집. /자료사진=뉴스1
창녕어린이집. /자료사진=뉴스1

창녕어린이집에서 8개월 여아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늘(5일) 창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4시50분쯤 창녕 한 어린이집에서 잠을 자던 생후 8개월 된 A양이 실신해 있는 것을 어린이집 원장 B씨(38·여)가 발견, 119에 신고 했다.

창녕 어린이집에서 숨진 원아 A양은 발견당시 코에서 우유가 흘러나온 흔적이 있었다. A양은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원장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보육교사가 분유를 먹이고 잠을 재웠으나 실신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보육교사의 과실여부와 함께 부검을 통해 숨진 A양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