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연령 하향, 박원순 "18세 투표권, 새로운 대한민국의 상식… 피선거권 연령도 낮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거연령 하향. 사진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선거연령 하향. 사진은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선거연령 하향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낭랑 18세 투표권을 적극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OECD 국가 34개 국가중 18세가 투표권을 가지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며 '선거연령 하향'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번 촛불광장에서 가장 빛났던 주역도 청소년이었다. 청소년들의 성숙한 현실인식과 주장은 오히려 제가 배울 점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언제적 제도였습니까. 구석기 시대의 연령제한을 오늘날까지 가지고 있으렵니까"라면서 "세월호 사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유라 입시학사특혜에 이르기까지 현재 현안들은 청소년들과 직접 관련된 사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들의 정치적 의사표현과 정치적 대표성을 인정해야 합니다. 이것이 민주주의이고, 정의"라며"저는 2004년 독일 방문시 당시 독일 연방 최연소 국회의원이었던 19세 안나 뤼어만 녹색당 의원을 만난 이후 줄곧 선거권, 피선거권 연령 하향을 주장해왔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18세 투표권은 이미 새로운 대한민국의 상식이다. 더 나아가 피선거권 연령을 낮추고, 승자독식의 정치문화를 바꾸는 선거구제 개편까지 바꿔야 새로운 대한민국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