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보수신당, '며칠 전 새누리당'에 불과… 썩은 부위 제거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수신당 국민의당. 개혁보수신당(가칭)이 오늘(5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스1
보수신당 국민의당. 개혁보수신당(가칭)이 오늘(5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이 "개혁보수신당(가칭)은 적폐 청산과 대선 불출마부터 당론으로 선언해야 국민 앞에 깨끗한 모습으로 설 수 있다"고 말했다. 강연재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오늘(5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개혁보수신당이 오늘 창당발기인대회를 개최했다.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를 지향하고, 패권주의의 혁파, 국민주권 실현, 정의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이루어 내겠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누차 말하지만, 썩은 살이 있을 때는 그 썩은 부위를 말끔히 제거하는 처치부터 해야 새살이 돋을 수 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것이 순리이고 피할 수 없는 중대 과제다"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지금의 개혁보수신당은 어떤 이름을 짓고 무슨 가치를 선언하건 간에, 그저 '며칠 전 새누리당'에 불과하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방조자였고 박근혜정권 4년 실정의 동반자였을 뿐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환생이 아닌 새로운 탄생을 꿈꾼다면, 최소한 두 가지는 국민 앞에 약속할 수 있어야 한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고, 관련된 범죄자들을 모두 발본색원해 엄중 처벌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충격과 상처가 채 가시지도 않은 민심의 엄중함을 겸허히 받아들여, 차기 대선에서는 개혁보수신당 스스로 먼저 '대선 불출마'를 당론으로 결정하고 선언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는, 양대 패권을 모두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일에 오직 하나의 밀알이 되겠다고 말할 수 있어야, 말뿐인 사죄가 아닌 행동으로 보여 주는 속죄라 할 수 있겠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이 정도의 약속과 결단도 하지 못한다면, 개혁보수신당은 어떤 미사여구로 포장해도 국민의 눈에는 '며칠 전 새누리당'일 뿐임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혁보수신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를 가치로 개혁적 보수의 구심점이 되기 위해 첫발을 내딛는다"고 말했다. 창당발기인대회에는 발기인 1309명이 참석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