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BIS 총재 회의 참석차 출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국제결제은행(BIS) 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6일 출국한다.

BIS 총재회의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만나 세계 경제 상황과 금융시장의 쟁점을 논의하는 자리다.

통상 회의 내용은 비공개하는 것이 관행이다. 다만 지난해 6월 회의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통과 소식이 알려지자 참석한 중앙은행 총재들이 공동명의로 사태 수습을 위한 성명을 발표해 주목받았다.

이 총재는 8~9일 회의 기간 ▲주요 신흥시장국 중앙은행 총재회의(Meeting of Governors from Major Emerging Market Economies) ▲세계경제회의(Global Economy Meeting) ▲BIS 아시아지역협의회(ACC: Asian Consultative Council)에 참석해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