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지진? 경주 여진에 신고 잇따라… 영남 동해안 지역 '불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주 지진 지점. 경주 지진 여진. /자료=기상청
경주 지진 지점. 경주 지진 여진. /자료=기상청

울산에서도 지진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6일) 새벽 경주에서 규모 3.3, 2.2 여진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울산 지역에서도 지진 감지 신고가 잇따랐다.

이날 경주에서는 지난해 9월 발생한 5.8 강진의 여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 지진 규모가 크지 않아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대에서 지진동을 감지한 시민들의 신고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지역에서도 지진을 감지한 시민들이 소방본부에 수십건의 지진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울산은 울산 동남쪽 해상에서 지진 관측이 잦은 곳으로, 지난해 7월에도 규모 2.3~5의 지진이 네 차례나 관측된 곳이다.

한편 영남 동해안 지역에서는 지난해 강진 이후 경주에서 이날까지 여진만 561회나 발생한 것은 물론, 포항 등지에서도 여러 차례 지진이 관측돼 시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3134.08상승 3.9913:56 09/17
  • 코스닥 : 1043.85상승 4.4213:56 09/17
  • 원달러 : 1176.30상승 4.513:56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56 09/17
  • 금 : 73.09상승 0.8313:56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