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텔레마케터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CPR교육을 수료한 라이나생명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라이나생명
지난해 CPR교육을 수료한 라이나생명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라이나생명
라이나생명이 소속 5000여명의 텔레마케터(TMR)들이 심폐소생술(CPR) 교육을 받는다.

라이나생명은 전국 자사 TMR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7월까지 118회의 강의 및 실습을 통해 CPR 교육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CPR가능 인원 확충과 문화 확산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에 앞서 라이나생명과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심정지환자의 생존을 위해 전직원 심폐소생술 교육을 진행해 지난해 하반기 총 747명의 임직원이 교육을 수료했다. 또 심폐소생술 애플리케이션 ‘하트히어로’를 공식 오픈하는 등 심정지환자 생존율 높이기 위한 CPR 문화 확산운동을 전개했다.

CPR은 1분에 120번, 20분 이상을 지속하고 자동심장충격기(AED)를 동시에 사용해야 심장을 다시 뛰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는 개인 한 사람이 지속하기는 불가능한 강도로 주변에 CPR 교육을 받은 사람이 많아질수록 심정지자를 살릴 가능성이 높아지는 셈이다.

라이나생명은 임직원, TMR의 교육을 통해 CPR 문화 확산 캠페인을 시작하고 점차 일반인을 대상으로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사장은 "CPR 문화 확산에 동참하는 의미로 임직원뿐 아니라 전체 TMR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며 "전 국민이 심폐소생술이 가능해질 때까지 여러 방면에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트히어로 앱은 심정지환자 목격시 3㎞ 내 거리에 있는 심폐소생술 교육수료자(하트히어로)에게 응급상황을 알려 골든타임(4분)내 환자를 살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심폐소생술 교육 수료자가 앱을 통해 '하트히어로'로 미리 등록 해두면 심정지응급환자 발생시 알람을 통해 환자의 위치를 확인해 쉽고 빠르게 환자를 도울 수 있다.

개발 과정부터 우리나라 공공의료를 책임지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자문을 받고, 대표 심폐소생술협회인 심폐소생술국민운동본부도 함께 참여해 심정지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앱을 통해 119 신고 즉시 연결이 가능하며 주변에 설치되어 있는 자동심장충격기(AED)와 병원 위치도 확인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낮은 기온으로 실내 온도차에 의한 심정지환자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국내에서만 한해 약 3만명의 심정지환자가 발생하고 이들 중 골든타임(4분)을 놓쳐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선진국 대비 높은 상황이다. 119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까지 일반인들에 의한 CPR 시행률은 12.1%로 스웨덴(55%), 미국(31%), 일본(27%) 등 주요 국가 등과 비교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인구수당 AED 보급률도 주요 선진국 등과 비교해 10%에 미치지 못한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