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불황 속 광주·전남, 지난해 임금체불액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불황으로 인해 지난해 광주·전남지역 임금체불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광주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광주전남 임금체불액은 735억원(1만9642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억원(7.1%)증가했다. 체불근로자도 3811명(23.6%)증가했다.

지역별로 광주는 253억원으로 전년대비 69억원이 감소한 반면 전남은 432억원으로 전년대비 117억원 증가했다.

광주의 경우는 2015년도에 발생한 1개 기업의 80억 체불액을 제외하면 사실상 전년대비 10억원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전남은 조선업의 불황으로 임금체불이 크게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338억원(46.1%)과 건설업 180억원(24.6%)이 전체 체불임금의 70%를 차지했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금융보험부동산 및 사업서비스업( 53.8%) 및 도소매·음식·숙박업(21.7%), 건설업(18.7%) 순으로 증가했다

한편, 광주고용노동청은 이번 설 명절을 앞두고 ‘체불예방 및 조기청산 집중 지도기간’(2017년 1월9~26일)을 설정하고 근로감독 역량을 총 동원해 체불임금 예방 및 청산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또 체불상황 전담팀을 운영해 휴일에도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전화 및 현장방문 등을 통해 체불예방은 물론 신속한 청산이 이루어지도록 집중지도하기로 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