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군리스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별도 운용… 김기춘·조윤선 개입 정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적군리스트.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적군리스트.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적군리스트'가 운용된 정황이 나왔다. 한겨레는 오늘(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박영수 특별검사팀 이야기를 종합하면 문화예술계 리스트에는 진보 성향 인사들을 배제하기 위한 '블랙리스트' 외에도 '적군리스트'가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적군리스트'는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주도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총괄 지휘한 리스트 운용 과정을 전반적으로 보고받은 정황이 확인됐다.

특검팀은 '적군리스트'에서 여당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 및 단체 가운데서도 박 대통령을 적대시하거나 박 정부의 정책에 딴지를 건 흔적이 있다는 사유로 지원 배제 명단에 오른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특검팀은 조 전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사실상 '내 편, 네 편'으로 편을 갈라 박 대통령 개인에게 비우호적인 문화예술계 세력까지도 별도로 관리한 것은 당파적 이익을 챙기려고 정부 예산을 사유화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있다.

한편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는 지난 2014년 문화예술계 인사 및 단체에 대한 검열, 지원 배제 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문건으로 알려졌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