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 터진 LG전자, 'CES 2017'서 주요상 싹쓸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복 터진 LG전자, 'CES 2017'서 주요상 싹쓸이
LG전자가 현지시간 8일 폐막한 'CES 2017'에서 90개의 어워드를 휩쓸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CES의 주관사인 'CTA'가 CES 출품작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혁신상' 21개를 포함해, 전시 기간 동안 90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월스트리트저널', '씨넷', 'CNN 머니', '테크레이더' 등의 유력 매체들로부터 무려 30개 어워드를 받았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하며 "흠 잡을데 없는 올레드만의 화질은 물론, 예술작품같은 디자인으로 올레드만의 잠재력을 보여줬다
고 평가했다.

특히, 이 제품은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이 CES에 출품된 모든 제품 중 최고 제품 단 1개에만 수여하는 ‘최고상’과 TV부문 최고 제품에게 수여하는 ‘최고 TV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걸이 거치대를 포함한 두께가 4mm가 채 안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올레드 TV는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차원이 다른 화질을 보여주고, 얇게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핵심 가전들도 주요 어워드를 대거 수상했다. 웹OS를 탑재한 LG전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스마트 냉장고는 ‘리뷰드닷컴’의 ‘에디터스 초이스’를 비롯해 ‘테크레이더’, ‘테크리셔스’, ‘엑스퍼트리뷰’ 등 8개 매체로부터 최고 제품에 선정됐다.

이 제품은 상단 냉장실 오른쪽 문의 투명 매직스페이스에 풀HD급 29인치 LCD 터치 디스플레이를 더했다. 또, '아마존'의 인공지능(AI) 음성서비스 '알렉사(Alexa)'를 적용해 전시 기간 내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LG전자가 처음으로 선보인 로봇 제품들도 좋은 성과를 거뒀다. 무선 인터넷을 통해 집안 가전제품 및 조명, 보안시스템 등을 제어하며 가정 내 집사 역할을 하는 ‘가정용 허브 로봇’이 '와이어드', '텔레그래프', '더 버지', '슬래시기어' 등 6개 유력 매체로부터 최고 제품상을 수상했다. '에드버타이징 에이지'는 ‘공항 안내 로봇’을 최고 제품에 선정했다.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은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