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00일, 문재인 반추 "국가 왜 필요한지 일깨운 시간"… 정권교체 다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1000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문재인 전 대표 제공)
세월호 1000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문재인 전 대표 제공)

세월호 1000일을 맞아 문재인 전 대표가 유족들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오늘(9일)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아,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정권교체를 다짐하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렸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세월호 1000일의 슬픔, 1000만번의 분노’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문 전 대표는 “304명의 희생자를 떠나보낸 세월호의 참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수습자 9명은 지금도 차가운 바다에서 세번째 겨울을 맞고 있다”며 글을 시작했다.

문 전 대표는 “1000일간 유가족, 미수습자 가족은 망각과 싸워오셨다. 조롱과 모욕을 가하며 가만히 있으라는 권력에 맞서 오셨다. 그 1000일이야말로 국가가 왜 필요한지 일깨우는 시간이었다”며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후 1000일 동안의 시간을 반추했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은 대한민국의 아픔이었다. 2014년 4월 16일 국민들 마음에서 시작된 ‘이게 나라냐’라는 질문이 2016년 겨울 1000만의 촛불로 타올랐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1000일의 슬픔과 1000만의 촛불 앞에 대통령 탄핵은 시작일 뿐”이라며, “반칙과 특권을 일삼고 국민을 겁박하고 속여 온 세력이 세월호 침몰의 주범이다. 이 반세기의 적폐를 대청소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 미수습자 가족 여러분, 조금만 더 견디십시오. 기필코 정권교체로 희망이 되겠습니다. 세상을 바꾸겠습니다”고 밝히며 정권교체 의지도 드러냈다.

이어 “꿈에서라도 다시 아이들을 만난다면 이제는 돈이 아니라 사람이 먼저인 나라가 되었다고 말해줄 수 있도록 진실을 향해 끝까지 함께 걷겠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지난 7일 11차 촛불집회에서는 ‘4·16세월호 참사 국민조사위원회’가 출범식을 가졌다. 위원회는 지난해 9월 활동이 강제종료된 4·16진상조사특위 해체에 대한 반발로 조직된 민간기구로, 세월호 참사 관련 자료 정리 등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