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회장 "미래에셋 투자가 전남 성장 기폭제 되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현주 회장 "미래에셋 투자가 전남 성장 기폭제 되길"
미래에셋컨소시엄이 2029년까지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해 호텔과 워터파크 등을 갖춘 '아시아 최고 리조트'를 건설한다.

전라남도는 9일 오후 도청 서재필실에서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과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주철현 여수시장, 권오봉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양지문 전남개발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개발은 전남 관광레저 사상 최대 규모다. 특히 '세계적인 수준의 아시아 최고 리조트 건설'이라는 야심을 갖고 힘차게 출발하는 미래에셋컨소시엄이 국내외 자본 1조원 이상을 투자해 다도해가 많은 중·서부권 관광 활성화에 크게 견인할 전망이다.

미래에셋컨소시엄은 기존의 경도해양관광단지 시설물 및 사업일체를 인수하며 앞으로 6성급 리조트 호텔, 테마파크, 리테일 빌리지, 워터파크 및 콘도, 페이웨이 빌라, 마리나, 해상 케이블카 등이 포함된 복합리조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계약 체결 이후부터 토지 및 골프장 운영권 등 모든 사업에 대한 인수가 끝나는 2024년까지를 1단계로 설정하고 시설물 인수대금을 포함한 60%정도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후 2029년까지 잔여 사업비 40%를 투입할 예정이다.

박현주 회장은 "이번 의사결정은 수익적 측면의 결정이라기보다 미래에셋 설립 20년을 맞아 전남의 격을 높이는 가치 있는 일을 해보자는 뜻에서 시작했다"며 "미래에셋의 투자가 전남의 성장에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낙연 도지사는 "이 자리는 전라남도 관광·레저 분야 최고의 투자로 역사의 한 장이 되는 뜻 깊고 행복한 자리"라며 "미래에셋컨소시엄에서 여수를 '아시아의 모나코'로 만들어가는 의미 있는 일에 지역민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미래에셋의 경도 투자는 여수는 물론 전남의 관광지형을 바꿀 획기적 전환점이 될 뿐 아니라 여수가 국제 해양관광의 거점으로 위상을 확고히 굳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여수시민과 함께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임명규 전남도의회의장도 "경도가 하루빨리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으로 편입돼 관광객의 접근성이 향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며 "전남도의회에서도 미래에셋이 투자를 잘 했다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