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플래닛, 지난해 신계약 월납 초회보험료 16억원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그래프. /제공=교보라이프플래닛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그래프. /제공=교보라이프플래닛
교보라이프플래닛은 월납 초회보험료 기준 인터넷 생명보험업계(CM채널) 1위를 지키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라이프플래닛이 지난 2016년 연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신계약 월납 초회보험료 누적 합계가 16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11억3000만원) 대비 43.4% 증가했으며 2016년 말 기준 누적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101억여원) 대비 164.4% 증가한 267억여원을 기록했다.

라이프플래닛은 2016년 연간 기준 시장점유율 33.4%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지난 2014년 말 시장점유율 17.3%에 비해 2년 새 두 배 가까이 높아진 규모다. 2016년 연간 수입보험료 역시 CM채널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같은 성장세는 보장성상품과 저축성상품의 고른 판매와 함께 지난해 새롭게 판매를 시작한 온라인 방카슈랑스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9월 SC제일은행과 함께 론칭한 5종의 온라인 방카상품은 출시 3개월 만에 판매건수 1300여건을 돌파하는 등 높은 실적을 올린 바 있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판매된 보험상품은 라이프플래닛의 대표상품인 정기보험으로 전체의 25.1%를 차지했다. 이어 암보험(18.9%), 연금저축보험(14.2%), 저축보험(13.4%) 등의 순이었다. 가입 고객의 연령대는 온라인 금융환경에 익숙한 30대가 50.7%로 절반을 넘었고 이어 40대(27.5%), 20대(14.0%) 순으로 높았다.

아울러 전체 가입자의 31.5%는 전문직 종사자로 이 중 보험 및 금융분야 종사자가 12.5%로 가장 많이 가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가입 비율은 전체의 21.6%로 5명 중 1명은 모바일로 가입했다. 라이프플래닛은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모바일 가입시스템을 구축한 뒤 모바일슈랑스에 집중해왔다.

이학상 라이프플래닛 대표이사는 "지난 3년간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인 결과 고객들의 신뢰를 얻어 명실공히 인터넷 생보시장 리딩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올해를 본격적인 양적, 질적 성장의 원년으로 삼기 위해 B2C, B2B 마케팅 등 판매채널을 다각화하고 차별화된 상품 개발 및 고객참여형 플랫폼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