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청문회] 장제원 “세월호 7시간, 정경유착, 특혜, 블랙리스트… 아무것도 못 밝혀 착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를 마무리하는 소감으로 “세월호 7시간, 정경유착 고리, 가진 자 특혜, 블랙리스트 의혹 등을 반드시 규명하고 싶었으나 아무것도 밝혀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밤 9시 재개된 최순실 국조 7차 청문회 마지막 발언에서 “남은 7분을 증인들에게 쓰지 않겠다. 전부 거짓말만 할 것이기 때문에 개인적 소회를 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9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세월호 7시간 규명은 아이들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아이들을 지켜주지 못한 대한민국을 바로잡기 위해 꼭 하고 싶었지만 청와대 직무유기만 밝혀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어 “70~80년대로 되돌린 정경유착을 근절시키고 싶었지만 대기업총수들이 할아버지에서 손자로 사람만 바뀌었지 말을 똑같았다”며 “1970년대와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고 한탄했다.

아울러 그는 “청년 희망의 사다리를 뺏는 나라를 바로잡고 싶었고 블랙리스트도 바로잡고 싶었으나 아무것도 밝히지 못하고 특검으로 넘겨야 하는 마음이 착잡하고 국민에게 죄송스럽다”며 “우리는 큰 아픔을 겪었고 아픔에서 무엇인가를 얻어야 한다. 누구에게나 공정하고 성공의 사다리가 제공되는 나라, 마음껏 자신의 상상력, 사상, 창의를 표현하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