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스캔들' 폭스바겐, 미국 법무부와 ‘43억달러 배상’ 합의안 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출가스 스캔들' 폭스바겐, 미국 법무부와 ‘43억달러 배상’ 합의안 도출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디젤 엔진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한 혐의에 대해 43억달러(약 5조1531억원)를 배상하기로 미국 법무부와 합의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이날 미국 법무부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안 초안을 마련했다. 이에대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합의를 이뤘다는 점에서 미국내 애널리스트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폭스바겐은 외국기업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 해결 하기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합의안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미 당국이 제기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43억달러를 벌금으로 내게 된다. 이와함께 폭스바겐은 앞으로 3년간 독립적인 외부 감사인의 감사를 받게 된다. 외부 감사인은 폭스바겐이 각종 규정들을 준수하는지 여부를 지켜보게 된다. 이에따라 폭스바겐은 미국과 캐나다 배출가스 스캔들 해결을 위해 준비한 예비비(192억 달러)를 초과할 전망이다. 이번 합의가 최종 승인되더라도 폭스바겐은 미국과 독일의 투자자 소송 등이 남았다.

앞서 폭스바겐은 이미 미국에서 판매된 2.0리터 디젤엔진 탑재차량 48만2000여대에 대해 147억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여기에 이달 말까지 3.0리터 리콜과 보상에 대한 최종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이번 합의를 포함하면 미국과 캐나다 배출가스 스캔들 해결 비용은 총 230억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4분기 실적에서 30억달러의 추가충당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