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대통령 축전 못받은 이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 소설가가 지난해 5월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열린 소설 '흰' 출간 기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강 소설가가 지난해 5월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열린 소설 '흰' 출간 기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화체육관광부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강 소설가에게 대통령 명의로 축전을 보낼 것을 건의했으나,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강 소설가는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을 받은 바 있다.

동아일보는 오늘(12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문체부는 한 소설가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듣고 "한 소설가의 수상은 노벨문학상 수상만큼이나 큰 한국 문단의 경사다. 박 대통령이 한 소설가에게 축전을 보내면 좋겠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체부는 이런 의견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실을 거쳐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으나, 박 대통령 명의의 축전은 한 소설가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특검은 청와대 부속실과 교문수석실 관계자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한 소설가에게 축전을 보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축전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명의로 발송됐다. 특검은 한 소설가가 소설 '소년이 온다'를 썼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이 박 대통령의 거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년이 온다'는 5·18민주화운동을 희생자와 유족들의 증언 형식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23:59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23:59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23:59 01/26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23:59 01/26
  • 금 : 55.32하락 0.0923:59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