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SXSW 참가, 아이돌 넘어 아티스트로 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 효린이 북미 최대 음악축제이자 세계 3대 뮤직마켓으로 손꼽히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에 참가한다.


SXSW 측은 지난 10일 공식 발표를 통해 효린이 오는 3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SXSW'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SXSW는 미국의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매년 봄 개최되는 영화, 인터렉티브, 음악 페스티벌이자 초대형 컨퍼런스다. 지난 1987년 이래로 매년 규모를 키웠으며 50여 개국에서 2만여 명의 관계자들과 2000여 팀의 뮤지션들이 참여하는 축제의 장이다. 영국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TGE)'와 프랑스 '미뎀(MIDEM)'과 함께 세계 3대 음악 마켓 중 하나로 통한다.


효린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명망 높은 음악 페스티벌인 'SXSW'에 초청받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K-팝을 알리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효린은 탁월한 가창력과 음악성으로 아이돌을 넘는 아티스트로 인정받으며 세계적인 뮤지션들에게도 주목을 받는 디바로 성장해왔다. 지난해 세계적인 힙합 일렉트로닉그룹 파 이스트 무브먼트를 비롯해 일렉트로닉 뮤직의 거장인 작곡가 조르지오 모로더 등과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진행했고, '2016 울트라 싱가폴 라이브 스테이지'에 이름을 올리는 등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사진.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 0%
  • 0%
  • 코스피 : 3037.14하락 48.7613:33 01/18
  • 코스닥 : 957.25하락 7.1913:33 01/18
  • 원달러 : 1105.40상승 613:33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33 01/18
  • 금 : 55.39하락 0.3113:33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