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네글자] 김경숙 교수·이영선 행정관의 '닮은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숙 특검 출석. 이영선 헌재. 이영선 행정관.
김경숙 특검 출석. 이영선 헌재. 이영선 행정관.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인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했다. 이날 특검에 출석한 김 전 학장은 "류철균 교수에게 학점 특혜를 지시한 적이 있는가" "최순실씨는 어떻게 알았나" 등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우병우 청와대 전 수석의 장모와 모르는 사이인가"라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으며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은 (최순실 씨가 김 전 학장을) 가까운 사이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고 한다"는 기자의 말에는 고개를 좌우로 저으며 '함구불언'으로 일관했다.

이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탄핵심판 4차변론에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영선 행정관은 '청와대 행정관으로서 최순실씨의 개인 비서 역할을 했는가', '2회 변론기일에 나오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박 대통령을 봤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대심판정으로 향했다.

이 행정관은 증인신문에서 소추위원과 피청구인 양측과 재판관들의 질문에 "말할 수 없다", "답하기에 적절하지 않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등의 답변만을 반복하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한편 김경숙 교수는 정씨가 이대 체육특기자 전형을 통과하고, 시험에 응하지 않았는데도 성적을 부여받는 등 각종 특혜를 누리도록 하는데 깊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영선 행정관은 유도 선수 출신으로 박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를 담당하다 대통령 당선과 함께 청와대 4급 행정관으로 채용됐다. 휴대전화를 옷에 닦아 최순실씨에게 깍듯이 건네는 ‘의상실 동영상’ 속 모습으로 잘 알려진 이영선 행정관은 최씨를 자동차에 태워 검문·검색없이 청와대로 데려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