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진영 이상일 전 의원 "특정정당 선택 가능성 없어… 새누리·민주당은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1일 오후 서울 중구 PㆍJ호텔 카라디움홀에서 '글로벌반기문국민협의체 추대결의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뉴시스
지난 11일 오후 서울 중구 PㆍJ호텔 카라디움홀에서 '글로벌반기문국민협의체 추대결의대회'가 열렸다. /자료사진=뉴시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특정정당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반기문 전 총장 측 인사로, 정무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상일 전 새누리당 의원은 오늘(1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행보에 대해 설명했다.

이 전 의원은 오늘 오후 반기문 전 총장의 귀국이 예정된 가운데, 아침 시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 전 의원은 인터뷰에서 “반 전 총장이 특정 정당을 선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먼저 반기문 캠프의 실체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정확히 말씀드리면 캠프라고 할 수 없다. 준비하는 실무 차원의 팀이 하나 꾸려져 있는데 사무실은 마포에 두고 있다. 김숙 전 유엔 대사 사무실에서 10명 정도가 회의를 해 왔다”며 반기문 캠프로 알려진 인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이 봉하마을, 광주 묘역, 팽목항 등을 방문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다 가실 계획이다. 그 외에도 여러 곳을 더 찾으실 계획”이라며 반 전 총장이 각계각층 여러 사람을 두루 만날 의중임을 설명했다.

이 전 의원은 귀국 후 반 전 총장의 움직임에 대해 “대선에 정식으로 출마 선언을 하신다면 본인이 생각하는 미래비전, 구상, 철학 이런 것들을 일종의 공약으로 분명히 국민 앞에 제시하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과정을 통해서 정치적 연대가 자연스럽게 형성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출마 선언 후에 연대를 하는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이 전 의원은 “그렇다. 가치와 생각을 공유하는 이런 과정이 있을 걸로 본다. 그게 어느 수준의 소위 ‘빅 텐트’를 말하는데 그게 어느 수준의 텐트가 쳐질지는 장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기존 정당에 합류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정 정당을 지금 선택하실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본인이 생각하는 가치, 미래 비전을 말씀을 하시면서 주요 정파나 지도자들과 생각을 또 교환하고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어떤 연대를 자연스럽게 형성해 나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정 세력과 연대하는 것이 아니라 정책적 지향에 따라 자연스럽게 세력이 형성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 전 의원은 국민의당,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 새누리당 등 반 전 총장과의 연대를 거론한 이들과 충분히 만남을 가질 거라고 말했다.

그는 “두루두루 만나 이야기를 하시는 과정이 있을 걸로 본다. 그런데 그 과정은 국민들과 만나서 말씀을 듣고 구상을 좀 더 가다듬는 과정 다음에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전 의원은 민주당과 새누리당의 경우 반 전 총장이 “현실적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반기문 총장이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야당이 집권하면 정권교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정권교체가 국민들이 원하는, 국민들의 신뢰를 높이는 정권교체인지는 문 전 대표에게 질문을 드리고 싶다”고 반문했다.

이어 “반기문 전 총장은 정치와 거리를 둬온 분이다. 그 분이 이제 정치를 하겠다고 해 대선에 뛰어들어 만약 정권을 잡는다면 그것 또한 저는 정권교체이고 정치교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