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아닌 정치교체, 4당4색 반응… 새누리·바른당 vs 민주·국민의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권교체 아닌 정치교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어제(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어제(12일) "정권 교체가 아닌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할 때"라고 발언한 가운데, 여야 4당은 이날 서로 다른 반응을 내놨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희망', '큰 힘' 등 긍정적 메시지를 내놓은 반면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정용기 새누리당 원내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반 전 총장이 정치 교체를 거론한 데 대해 "경험과 식견을 바탕으로 실의에 빠진 국민에 희망을 만들어 주시길 바란다. 정치 지도자로서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바른 정치 지도자로서 권력 의지에 대한 언급도 했다. 앞으로 정치 지도자로서 반 전 총장 활동을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긴 여정을 마치고 돌아온 반 전 총장을 환영한다. 국제사회 지도자로서 세계 평화와 인류 행복을 위해 헌신한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귀국 메시지에서 국민을 위해서라면 온몸을 불사르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의 국제적 경륜과 경험이 대한민국의 대내외적 어려움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반 전 총장 귀국 일성은) 귀국 인사가 아니라 출마 선언 같다. 국민들은 대선 후보의 메시지가 아닌 의혹에 대한 해명과 총체적 비전을 듣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23만달러 수수 의혹 등 각종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 "진정 한 나라의 최고 지도자가 되고 싶다면, 국민의 선택을 받고자 한다면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 반 전 총장의 해명은 해명이라고 보기 어렵다. 그런 식으로 해결이 될 것 같은가"라고 밝혔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반 전 총장이 국민 대통합을 거론한 데 대해 "반 전 총장 발언은 정치인으로서 사실상 첫 발언이다. 오늘 발언만으로는 고민과 의지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오늘 약속이 과연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각종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 "정치인으로서 시작하고자 한다면 동생과 조카의 비리 혐의, 박연차 스캔들 등 본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직접 국민 앞에 해명해야 한다.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을 납득시켜야만 반 전 총장의 정치 여정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