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112 신고, 경찰 "엄마한테 연락하라"… 집단 폭행 당했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생 112 신고. /사진=뉴시스

초등학생이 집단 폭행을 당해 112 신고를 했는데, 경찰이 "엄마한테 신고하라"며 출동하지 않아 논란이다.

오늘(13일)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초등학교 6학년 학생 A군(12)이 지난달 10일 오후 6시쯤 경남 김해시 한 PC방에 갔다가 게임 실력을 두고 다른 초등학교 학생들과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초등학교 학생 5명이 A군을 집단 폭행했다. 이들은 야구 방망이로 피해 학생이 앉아있는 의자를 치거나, 목을 조르고 주먹으로 위협했다. A군은 전치 3주 진단을 받았고,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장면은 PC방 CCTV에 남아 있었다.

A군은 당시 폭행 사실을 112에 침착하게 신고했지만, 경찰은 "엄마한테 연락하라"고 무책임하게 대응했다. 심지어 A군 어머니가 112에 신고했지만, 출동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A군은 아버지가 데리러 올 때까지 기다렸다.

경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출동을 해야 했는데 하지 않은 사유에 대해 당시 근무자들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