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문재인에 "좀 오버다"… 대권후보 평가 뒤 '4월 잠룡' 뜬금 예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썰전 전원책 예언. /사진=뉴시스(JTBC 제공)
썰전 전원책 예언. /사진=뉴시스(JTBC 제공)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차기 대권주자에 대한 분석을 내놨다. 어제(13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한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장관은 대통령 선거 후보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썰전에 고정패널로 출연하며 여러 차례 예언성 발언을 해 화제를 모았던 전원책 변호사는 이날도 대권 후보에 대해 "지금까지 거론된 분 중에 대통령이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새로운 대권 잠룡이 출현할 가능성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전 변호사는 유시민 전 장관과 함께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유승민 의원 등 대선 출마 가능성이 알려진 인물들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로 조기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최근 대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전원책 변호사는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대선 공약을 계속 내는데 좀 오버라고 생각한다. 근무 장소를 옮겨서 근무하겠다는 얘기는 방향은 잘 잡았는데 생각해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청와대가 아니라 광화문 청사에서 근무하겠다는 의견을 내놔 화제가 됐다. 그러나 너무 과한 주장이라는 것이 전 변호사 판단이다.

그러나 유시민 전 장관은 문 전 대표 주장에 호의적인 의견을 내놨다. 유 전 장관은 "관저문제도 같이 해결해야 한다. 청와대를 개방해 역사 문화공간으로 만들면 서촌, 북촌, 인사동에 이르는 역사 문화 공간이 된다. 아주 중요한 공약은 아니지만 권력 행사 방식에 대해 고민한 공약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이에 반대의견을 전했다. 그는 "대통령과 참모들이 한 공간에 있고 주변에 각료집단이 있어야 비선실세가 작동할 부분이 줄어든다"며, 거꾸로 청와대를 중심으로 소격동 일대를 행정타운으로 만드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유 전 장관이 두 사람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 "연대해도 소용없다. 캐릭터가 워낙 다르다"고 하자, 전 변호사 역시 이에 동의했다. 전 변호사는 "생각의 방향 뿐 아니라 어젠다를 대하는 태도도 다르다. 두 분 다 마이너스가 될 것 같다"며 연대 가능성을 낮게 내다봤다.

현재 박원순 서장과 이재명 시장은 야권에서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는 문재인 전 대표와 대립각을 내세우는 등 대권 후보로서 입지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적극적으로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평가에 이어 전 변호사는 "오늘 방송에서 다루지 않은 분들 걱정하지 마라, 지금까지 거론된 분 중에 대통령이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소 뜬금없는 예상을 꺼내 유 전 장관과 사회자를 폭소케 했다. 유 전 장관은 "이거 맞으면 대박"이라며 웃자, 전 변호사는 4월달에 잠룡이 나타날 것이라는 예상을 덧붙였다.

시청자들은 앞서 방송에서 우스개처럼 자신이 대통령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전 변호사의 이같은 발언에, "혹시 대선 잠룡이 자기 자신인 것이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