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조카 반주현, 뉴욕대 겸임교수 물거품… 보석 신청 이유였는데 어쩌나

 
 
기사공유
반기문 조카 반주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어제(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72) 조카 반주현씨(38)가 뉴욕대(NYU) 겸임 교수를 맡기로 했다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포스트는 11일(이하 현지시간) 반주현씨가 이번 학기 뉴욕대 '부동산 자본시장과 기업금융' 과목 겸임 교수로 웹 사이트에 이름이 올라와 있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뉴욕대 대변인은 관련 계획이 철회됐다고 전했다. 반주현씨가 뇌물 혐의로 기소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반주현씨 측 줄리아 가토 변호사는 반주현씨가 오는 21일부터 뉴욕대에서 강의를 해야 한다는 이유로 보석을 신청했고, 반씨는 보석금 25만달러(약 2억9430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동생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는 베트남 하노이 경남기업 소유 건물 매각 과정에서 카타르 고위 관리에 뇌물 50만달러(5억9950만원)를 주고, 매각이 성사되면 별도로 200만달러(23억9800만 원)를 지급하기로 한 혐의로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이들은 해외부패방지법(FCPA)상 모의와 돈세탁 등 혐의를 받고 있으며, 반주현씨의 경우 건물 매각이 임박한 것처럼 정부 투자 의향서 등을 위조해 경남기업을 속인 혐의가 추가됐다. 뉴저지주 테너플라이에 거주하던 반주현씨는 수사당국에 체포됐으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반기상씨는 체포되지 않았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