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병세, 소녀상 설치 반대… 일본 주장 베낀 듯이 얘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병세 소녀상.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늘(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병세 소녀상.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늘(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비판했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오늘(13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어느 나라 장관인가"라고 반문했다.

고 대변인은 "윤 장관이 부산 소녀상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에서는 외교 공관, 영사 공관 앞에 어떤 시설물,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소녀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소녀상 설치를 반대한 것이나 다름없다. 외교가에서 잘하는 말장난에 불과하다. 외교부가 그동안 소녀상은 지자체나 시민단체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한발 물러나 있던 태도에서 오히려 더 후퇴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일갈했다.

고 대변인은 "더욱 심각한 점은, 이것이 일본 정부의 논리와 똑같다는 것이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6일 '영사 기관의 위엄을 침해하는 소녀상 설치는 매우 유감'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이익과 국민 권익을 수호해야 할 외교부 장관이 일본의 주장을 베낀 듯이 얘기하고 있으니, 윤 장관은 과연 어느 나라 장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화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외국 공관의 안녕을 저해한다는 일본의 주장 자체가 언어도단이다. 저자세 외교로도 부족해 일본의 자의적 주장을 대신 전하는 외교부 장관의 한심한 발언에 개탄을 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윤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제사회에서는 외교 영사 공관 앞에 시설물,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이 국제 관계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기본적 입장이다. 그런 측면에서 볼 때 일본은 중앙정부든 지자체든, 이것에 대해 항의를 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