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고영태 스스로 잠적, 설득할 수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영태 잠적설’에 대해 "더 이상 세간의 관심을 받고 싶지 않아 한다"고 언급했다.

14일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고영태의 행방을 묻는 시민들에게 “고영태씨는 스스로 잠적했다”며 “더이상 세간의 관심을 받고 싶어하지 않는다. 설득이 되지 않는다”고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들은 손혜원 의원의 페이스북에 “고영태씨 무사한가요? 정부에서 안 지키면 국민이 지킨다? 어떻게요?” “그런데 고영태는 어떻게 된건가요? 의원님들이 지켜주신다 하지 않으셨나요, 궁금하네요” “고영태 신변보호 해주신 거 맞나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에 손 의원은 “고영태씨는 본인이 잠적한 것입니다. 더 이상 세상의 관심을 받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설득이 되지 않습니다”라며 “저와 계속 연락하는 분은 노승일씨입니다. 제가 돕겠다고 청문회에서 약속한 것은 노승일씨입니다. 노승일씨가 데리고 나온 고영태씨에게 여러 방안을 제시했음에도 본인이 모두 거부하고 조용히 살겠다고 사라졌습니다. 전화도 받지 않고 스스로 잠적하는 분을 제가 도울 길은 없습니다.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한 그는 "고영태의 신변을 보장하라"는 댓글들에 대해 "고영태씨를 보호하는 척하며 저를 공격하는 작전세력의 전형적인 얕은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