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앞으로 집회 참가인원 집계 안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경찰이 토요일마다 열리는 촛불집회 등 각종 집회 참가인원을 앞으로 공개하지 않는다.

13일 경찰청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14일 집회부터 추산한 참가인원을 비공개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집회 참가인원 추산이 갈수록 문제가 되고 몇주 전부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찬반 집회를 동시에 하다보니 어느 단체가 많은 것이 논란이 됐다"며 "며칠 전에는 그중 한 단체가 집회 방해로 경찰청장을 고소하겠다고 한다. 이번주 집회부터 경찰의 추산인원을 비공개로 하겠다"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외국사례를 확인해 보니 일본, 이탈리아, 미국 등도 우리와 비슷한 논란을 겪었고 그를 계기로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체 추산도 하지 말자는 매뉴얼을 만들 것이다. (집회 인원을 추산하는) 정보라인에 불필요하게 인원이 오픈되지 않도록 단도리할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집회 관리에 필요한 경력 투입을 위해 현재 시점의 최대 인원을 추산한다. 촛불집회 초기엔 30분, 1시간 단위로 집회인원을 발표했지만 한달여전부터 가장 많은 인원이 모인 시점에 딱 한번만 공개하고 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