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취임 공연' 명단 확정… 비욘세·U2는 어디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미국 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취임식 축하 가수 확정 명단이 공개됐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의 보도를 통해 연합뉴스는 트럼프 당선인 취임식 준비위원회가 이날 컨트리음악 가수인 토비 키스와 가수 제니퍼 홀리데이, 배우 존 보이트가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스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한 재키 에반코도 축가를 부를 예정이다.

취임식 하루 전인 19일에 열리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환영 행사’에는 록밴드 3도어스 다운을 비롯해 피아노 가이스, 리 그린우드, DJ 라비드럼스, 프런트맨 오브 컨트리 등이 공연을 펼친다.

오바마 대통령의 두 차례의 취임식에선 비욘세와 U2, 브루스 스프링스틴, 스티비 원더 등이 공연을 펼친 바 있다.

2001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취임식 때도 리키 마틴과 제시카 심슨, 데스티니스 차일드 등 유명 가수가 축하 공연을 했다.

한편 이번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섭외 과정에서 많은 유명가수들이 취임 공연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엘튼 존은 취임식 공연 가수로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마자 곧바로 이를 부정했고, 트럼프의 친구인 스티브 윈 윈리조트 최고경영자(CEO)가 셀린 디옹을 섭외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디옹 역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영국 유명 소프라노 샬럿 처치와 DJ 모비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거절 의사를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