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청사, 복지부 공무원 계단서 숨진채 발견… 당시 얼굴에 깊은 상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종청사. /자료사진=뉴시스
세종청사. /자료사진=뉴시스

세종청사에서 30대 여성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오늘(15일) 오전 8시40분쯤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건물 6층 계단에 복지부 소속 공무원 김모씨(35)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곧바로 119구조대에 의해 대전 선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발견당시 김씨는 이마부터 입주위에 깊은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김씨가 계단을 올라가다 충격을 받고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03상승 30.3709:17 01/20
  • 코스닥 : 965.95상승 8.209:17 01/20
  • 원달러 : 1100.00하락 2.909:17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09:17 01/20
  • 금 : 55.19상승 109:17 01/20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