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숙 위원장, '년'으로 받아친 트위터 글 왜 삭제됐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이 자신을 '년'이라고 비난한 한 네티즌에 대해 사이다 답변을 내놨다. 지난 15일 한 네티즌은 트위터를 통해 "여명숙 이 X이 바로 게관위 위원장. 캬 심의 안 내줘서 업계에 최소 160억 최대 500억까지 손해 입힌 마이너스의 손 아닌가"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여명숙 위원장은 "게임위원장 여명숙 찾으시는거면 제가 '그X' 맞습니다"라면서 "160억~500억 손해? 손해 봤다면서 정확한 액수도 파악 못 하세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해 보셨다는 업계분들 다 알려주시고 본인 게임 얘기면 직접 오세요. 바로 수사 의뢰해드릴 테니”라고 맞받았다. 그는 "'이 X' 물러갑니다"라고 글을 마쳤다.

이에 이 트위터리안은 "위원장님. 이X은 사과드립니다만, 위원장님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임명받았는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업계에 불만이 더 있다는 것 잘 아시면서 왜 그러세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현재 이 트위터리안은 자신이 게재한 트위터 글을 삭제했다.

한편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장은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서 본부장직에서 해임을 당한 것과 관련해 "박 대통령이 아침에 (본부장직에서) 내려보내라고 지시했다"며 "김종덕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해임 통보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형식적으로는 사임이었지만 실질적으로는 사직 명령이었으니 해임이다"면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이) 대통령께서 아침에 전화해 내려 보내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고 사이다 발언을 날린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01상승 3.9213:47 09/17
  • 코스닥 : 1043.54상승 4.1113:47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47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47 09/17
  • 금 : 73.09상승 0.8313:47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