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원근 "핸드폰과 이름 2개였던 과거 여친에 상처 커…이상형은 한지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원근/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송원근/사진=레인보우 미디어
OPPA 멤버, 솔로 가수를 거쳐 배우로 활동 중인 송원근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 촬영은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청청 패션으로 캐주얼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이어진 두 번째 촬영에선 화이트 터틀넥 니트에 그레이 코트를 걸치고 남성미 가득한 모습을 담아냈다.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오버핏 스웨트 셔츠와 트렌치코트를 입고 장난기 넘치는 매력을 뿜어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원근은 우선 얼마 전 MBC ‘연기대상’ 참석을 앞두고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지만, 다행히 큰 외상은 없어 시상식에 무사히 참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2017년에 시작하는 첫 작품으로 뮤지컬 ‘쓰릴미’를 언급하며 “그전에 2번을 했던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10주년 기념으로 하는 것이고, 그전에 함께 했던 배우들이 뭉쳐서 하는 공연인 만큼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과거 그룹 OPPA 멤버로 데뷔했던 일에 대해서는 “OPPA 활동 당시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하다가 전선을 잘못 밟아서 다리를 심하게 다친 적이 있다. 철심을 17개를 박을 정도로 큰 부상이었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당시의 아픔을 털어놨다.

또 과거 솔로 가수 활동을 했던 그는 당시 직접 작곡과 작사를 했다고 전하며 “내가 써놓았던 곡은 50여 곡 가까이 되는데,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곡은 몇 곡 안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억’은 전 연인과의 이별 경험을 담아 만든 곡이라는 사연을 덧붙였다.
송원근/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송원근/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한지민 씨 정말 팬이다. 대외적으로 보이는 모습이 너무 선하시고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게 만든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그리고 핸드폰과 이름이 두 개인 여자 친구를 만나 크게 데였다는 그는 그때의 상처가 커서 여자를 잘 못 믿겠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