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역↔광화문역사거리에 중앙버스전용차도 생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문안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위치. /사진=서울시
새문안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위치.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2004년부터 대중교통인 버스의 원활한 운행과 정시성 제고를 위해 방사형 중앙버스전용차로 네트워크를 구축해온 가운데 일부 단절구간에도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한다.

서울시는 서대문역~흥인지문 4km 구간 연결의 첫 단추로 새문안로 1.2km(서대문역~광화문역사거리) 구간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는 공사를 1월 말 착공해 4월 초까지 완공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서울시는 새문안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제가 시행되면 가로변에서 대중교통인 버스와 일반차량과의 상충으로 발생되는 버스의 속도 저하, 교통 정체가 해결돼 버스속도가 현재 17.2km/h에서 22.9km/h로 약 33%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버스운행시간 편차도 ±2~3분 이내로 안정화돼 버스이용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심까지 연장되는 새문안로 1.2km 구간에는 양방향 총 4개소의 정류소가 도로 중앙에 신설된다. 중앙정류소의 위치는 버스이용 수요, 지하철·마을버스 환승 편의성 등 접근과 이용 편리성을 최대한 고려해 설치할 계획이다.

다만 이 구간을 운행하는 노선버스 중 광화문역사거리에서 우회전 하는 버스들은 가로변버스정류장에 정차하도록 해 일반차량과 버스의 엇갈림으로 인한 혼잡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와 함께 지역 주민, 관광객 보행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서울역사박물관 입구에 횡단보도 1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 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로 인해 일반차량이 멀리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줄이고자 유턴구간 1개소(정동사거리 서측)는 존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원활한 공사추진과 공사 중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공사기간 중 각종 교통안내 입간판과 교통관리원을 배치하고 교통정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대를 피해 공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월 말부터 중앙버스전용차로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공사장 주변 교통체계 변경 등으로 혼란이 예상되므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과 우회경로 활용 등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난 2004년부터 12개축 119.3km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는 등 서울 교통의 중심축을 승용차에서 대중교통으로 전환한 결과 버스속도, 정시성, 이용승객 증가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며 “올해 안으로 1단계로 새문안로, 2단계로 종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는 등 지속적으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확대해 서울시를 대중교통의 메카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