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 "반에서 몇 등하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날이면 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중고등학생은 성적이야기를 꼽았다. 스마트학생복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월 4일부터 13일까지 10일간 스마트학생복 페이스북을 통해 중·고등학생 75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사진=스마트학생복
/사진=스마트학생복
이에 따르면 친척들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는 “반에서 몇 등이나 하니?”, “어느 대학에 갈 거니?”와 같은 ‘성적이야기’였다. 또한 설날 가장 피하고 싶은 일을 묻는 질문에도 절반에 가까운 43.8%(3293명)의 학생들이 ‘공부’라고 답해 명절만큼은 학업에서 해방되고 싶어하는 마음을 간절히 나타냈다.

반대로 가장 듣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는 ‘더 예뻐졌네(멋있어졌네)’와 같은 외모 관련 덕담이 과반수에 달하는 약 51%(3823명)의 응답률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올 한해 좋은 일만 가득하자’와 같은 새해 덕담이 25.3%(1902명)의 응답으로 2위를 기록했다.

명절이 가장 기대되는 일 중 하나는 바로 두둑한 ‘세뱃돈’. 세배 한번 당 가장 적정한 세뱃돈의 액수를 묻는 질문에 41.4%(3110명)의 학생들은 ‘1~3만 원’이 적당한 금액이라고 답했다. 또한 세뱃돈의 사용처를 묻는 질문에는 46.7%(3512명)의 학생들이 ‘좋아하는 가수의 팬굿즈 또는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고 싶다고 답했으며, ‘미래를 위해 저축하겠다.’는 답변은 23.7%(1,778명)로 2위를 차지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