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알림서비스' 1분기 중 모든 카드사서 적용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용카드 사용 시 결제 내역을 회원에게 문자로 알려주는 카드 사용 알림서비스 시스템이 올해 1분기 중 모든 신용카드사에 구축된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는 결제내역을 회원에게 문자로 알릴 때 문자전송이 실패하면 승인문자를 재전송하고 있지만 일부 카드사는 관련 시스템 개발이 지연돼 오는 1분기 중 시행한다. 카드사가 승인문자 전송 실패 및 지연 책임을 회원에게 전가하지 못하도록 하는 알림서비스 약관도 1분기 내 마련한다. 전체 카드사는 관련 약관을 개정해 시행 중이지만 일부 겸영카드사의 경우 아직 마련하지 못했다.

금감원 측은 "고객이 카드를 정지·한도축소·해지할 경우 회원에게 사전고지해 주는 사전알림서비스는 모든 카드사가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승인거절 내역을 문자메시지로 제공하는 서비스의 경우 지난달 말 기준 전북·광주·제주은행을 제외한 전체 카드사가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