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퇴주잔, 거듭 해명 "악의적으로 편집된 영상… 제례 올린 후 음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퇴주잔. 사진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퇴주잔. 사진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반기문 퇴주잔 논란에 대해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측이 원본 영상을 올리며 적극 해명에 나섰다. 지난 17일 반기문 측 관계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반기문 퇴주잔 원본 영상을 게재했다.

반기문 측 관계자가 올린 반기문 퇴주잔 원본 영상에서 반 전 총장의 성묘를 돕는 안내자는 처음 따른 술잔을 건네받아 산소 주변에 뿌렸다. 이어 두 번째 잔은 반 전 총장이 직접 산소 앞에 내려 놨다. 그리고 반 전 총장 부부가 절을 올리고 난 후 안내자가 세 번째 술을 따라 주자 반 전 총장이 음복했다.

반기문 퇴주잔 영상을 올리며 이 페북지기는 "1월1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성묘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르게 일부분만 짧게 악의적으로 편집된 영상으로 인해 오해가 일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아래 실제영상에 나오는 것처럼 고향 마을 관습에 따라 어르신의 안내대로 제례를 올린 후에 음복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6일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반기문 퇴주잔 논란' 이라는 글과 함께 반기문 전 사무총장이 지난 14일 충북 음성군의 선친 묘소에서 음복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반기문 퇴주잔' 영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반 전 총장이 한국 문화를 잊었다"고 비판한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음복(제사를 지내고 난 뒤 제사에 쓴 음식을 나눠 먹음) 차례에 마신 것이라고 옹호하며 네티즌들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이에 반 전 총장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반기문 퇴주잔' 영상에 대해 제례 등은 정해진 규칙이 있는 것이 아니라, 각 지역마다 각 마을마다 관습이 다르다"며 "반 전 총장은 집안 관례대로 제례를 올린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내용을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식지 않자 반 전 총장 측은 원본 영상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