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다보스포럼서 '트럼프 보호무역주의' 첫 공식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머니투데이 DB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머니투데이 DB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현지시간) 전세계 기업가들과 정치 지도자들은 무역전쟁과 보호무역주의를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정책을 공식적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주석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제47차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행한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미국과의 무역전쟁 위험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지적했다.

시 주석은 만약 중국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 하의 미국과 무역전쟁에 휘말리게 될 경우 중국의 경제 전망에도 손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보호무역주의를 추구하는 것은 스스로를 암실에 가두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암실은 비바람을 막아줄 것처럼 보이지만 햇빛과 공기까지도 차단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역전쟁을 치르면 양측이 부상과 손실을 입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당선인이 관세와 통화정책을 통해 중국을 위협하는 것을 그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나타낸다.

시 주석은 “경제 세계화를 세계의 문제라고 비난하는 것은 요점을 빗나간 것”이라며 “실제로 세계화는 전혀 문제가 아니다”라며 분명히 했다.

그는 “인류의 역사를 보면 문제점 그 자체는 우려해야 할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정작 우려해야 할 일은 문제를 대면하기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2.95하락 10.5413:30 03/05
  • 코스닥 : 921.92하락 4.2813:30 03/05
  • 원달러 : 1128.60상승 3.513:3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30 03/05
  • 금 : 63.11상승 1.6713:3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