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소녀상, 일본 외무상 망언… 새누리 "일본 태도 졸렬, 사죄 나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도 소녀상.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뉴스1
독도 소녀상.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자료사진=뉴스1

독도 소녀상과 관련, 일본 외무상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이름)는 국제법적, 역사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발언했다.

지난 17일 일본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지난 제국주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진지한 성찰과 반성 및 사죄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대한민국 독도를 두고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망언을 했다"면서 "일본 아베 총리마저 최근 급거 귀국시켰던 주한 일본대사의 귀임 시기에 대해 '서둘러 돌려보낼 필요 없다', '일본 국민도 납득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일 간 경색을 장기화 국면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의 우경화와 아베 총리의 국수주의적 행보를 세계가 걱정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본 정부는 최근 소녀상 이전 문제를 둘러싸고 통화스와프 협상이나 고위급 경제협의 중단 등과도 연계시키는 등 속좁은 행태까지 보이고 있다"고 원색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그동안 한국을 향해 역사와 외교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일본의 태도를 감안할 때 일련의 일본 태도는 너무도 졸렬하다"며 "일본 정부는 흥분하지 말고 이성적인 행보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7일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기도의회가 추진 중인 독도 소녀상 설치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독도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다케시마는 국제법적, 역사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23:59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23:59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23:59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23:59 04/16
  • 금 : 65.12상승 0.9523:59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